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특별한 것으로
대기업 연봉의 매출을 올리는 주인공을 만나러
인천 강화로 떠난 ‘시골愛산다’!
그 주인공은 30년이 넘는 세월 동안 강화군의 특산물을 지킨 고미경 씨.
그에게 돈을 벌어주는 효자는 바로
50만 원에서 최대 250만 원까지 가격이 올라가는 화문석이라고 하는데~
화문석은 왕골을 이용해 꽃무늬 등의 문양을 놓아 짠 돗자리로
60만 번의 손길을 거쳐야 비로소 탄생한다고 한다.

신대동여지도 매주 일요일 7시 20분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