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문제를 주도적으로 끌고 가고 싶지만, '힘이 없다'는 한계도 느꼈다는 문재인 대통령이 작은 승부수를 뒀습니다.

오늘 북한에 군사회담과 이산가족 상봉회담을 동시에 열자고 제안했습니다.

먼저 최선, 김철웅 기자가 이어서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주석 / 국방부 차관]
"남북 군사 당국 회담을 7월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합니다."

국방부는 지난 2014년 10월 이후 중단된 군사회담을 열자고 제안했습니다.

회담 장소로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을 제시했습니다.

이를 두고 북한을 회담 테이블에 앉히기 위해 배려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회담이 성사되면 지난 2000년 이후 50번째 군사회담이 됩니다.

회담 의제로는 확성기 방송과 전단 살포 문제 등이 우선 거론됩니다.

이 같은 내용은 북한에서도 체제 존엄과 관련해 관심이 많은 사안들입니다.

[김정은 / 노동당 위원장 (지난해 5월)]
"북남 군사 당국 사이에 회담이 열리면 군사분계선 일대에서의 충돌 위험을 제거하고 긴장 상태를 완화하는 것을 비롯하여…"

[최선 기자]
정부는 군사회담에 이어 민간 차원의 교류를 확대하는 방안도 제안했습니다.

지난 2015년 이후 중단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재개하자는 겁니다.

정부는 추석 명절인 10월 4일을 희망하고 있습니다.

이어서 김철웅 기자가 보도합니다.

최선 기자 beste@donga.com
영상취재: 조승현 한효준
영상편집: 박형기
그래픽: 박정진 원경종

=====

[김철웅 기자]
이산가족 상봉 행사 제안도 문재인 대통령의 ‘신베를린 선언’의 후속 조치 성격에서 나왔습니다.

정부는 북측에 판문점 연락사무소를 통해 회신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성사될 경우 지난 2015년 10월 이후 2년 만입니다.

국방부가 군사회담을 제안한 바로 그 시각.

적십자사는 이산가족 상봉을 제의했습니다.

[김선향 / 대한적십자사 회장 대행]
"올해 10월 4일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행사와 성묘 방문을 진행할 것을 제안한 바 있습니다."

실무 논의를 위한 적십자 회담은 다음 달 1일 우리 측 지역인 평화의 집에서 열자고 했습니다.

군사회담 장소와 균형을 맞춘 겁니다.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인권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조명균 / 통일부 장관]
"남북의 많은 고령의 이산가족들이 생전에 한 번만이라도 가족을 만나고 성묘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현재 이산산봉 신청자는 약 13만 명으로 이 중 절반은 이미 세상을 떠났고 생존한 상당수도 70대 이상의 고령입니다.

채널A 뉴스 김철웅입니다.

김철웅 기자 woong@donga.com
영상취재 : 이기상
영상편집 : 김태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