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가 황석영씨가 썼던 5·18 광주민주화운동 최초 기록물이 무려 32년만에 다시 빛을 보게 됐습니다.

자신을 5.18의 희생자라고 주장한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분노 때문이었다고 합니다.

김범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신군부의 비상계엄으로 열흘 간 폭력적인 시위 진압이 이루어졌던 1980년 5월 광주.

5년 후인 1985년 항쟁 당사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기록서가 출간 됐는데, 32년만에 계엄군 군사작전 등이 추가된 2배 분량의 개정판으로 재탄생했습니다.

황석영 작가는 책임감을 느꼈다고 밝혔습니다.

[황석영 / 작가]
"살아남은 사람들은 이 기록을 민족과 역사 앞에 남겨야 한다는 무언의 책임감이 있었죠."

최근 전두환 전 대통령이 회고록을 통해 자신이 5.18의 피해자라고 서술하고, 이순자 여사도 자서전에서 책임 회피로 논란을 일으킨 상황입니다.

[이순자 / 전 前 대통령 부인]
"진실을 잘 알지 못하는 데서 발생한 일 아닌가 그렇게 생각하기 때문에…"

이에 집필자들이 32년 만에 개정판을 내게 된 겁니다.

[이재의 / 공동 집필자]
"(사실을) 계속 아니라고 하고 거짓말이라고 하니까 그 부분을 다시 꼼꼼히 찾아볼 수 있고 깊이 있게 연구 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줬습니다."

이들은 향후 영어 일본어 번역판과 청소년용으로도 책을 낼 계획입니다.

채널A 뉴스 김범석입니다.

김범석 기자 bsism@donga.com
영상취재: 이승훈
영상편집: 장세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