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회고록 논란이 검찰 고발에 이어 감정 싸움으로까지 번지고 있습니다.

송민순 전 장관이 문재인 캠프로부터 협박성 문자를 여러 차례 받았다고 폭로하자, 민주당은 흑색선전이라고 맞섰습니다.

박준회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기권을 놓고 문재인 후보와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는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

지난해 회고록 발간 이후 문캠프로부터 협박성 문자를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송민순 / 전 외교통상부 장관(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용서하지 않겠다. 몇 배로 갚아주겠다 이런 문자메시지를 막 보내고…"

송 전 장관은 "아직도 문자메시지를 보관하고 있다"면서 "문 캠프의 책임 있는 인사가 보냈다"고 말했습니다.

문 캠프 측은 악의적인 공격이라고 맞섰습니다.

전병헌 문 캠프 전략본부장은 "누가 보냈는지 직접 밝히면 될 일"이라면서 "그렇지 못하면 그야말로 흑색선전"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송 전 장관은 채널A 취재진에 "일일이 대응하고 싶지 않지만, 계속 부인하면 사실을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송민순 / 전 외교통상부 장관]
"전체 팀을 관장할 수 있는 사람이 그런 적이 없다 하면 내가 (대응)하지만 이 사람 저 사람 이야기하는 걸 내가 대응할 생각이 없습니다."

검찰은 문 캠프가 송 전 장관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과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한 사건에 대해 서울지검 공안부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채널A 뉴스 박준회입니다.

박준회 기자 jun@donga.com
영상취재: 추진엽
영상편집: 배시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