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몰아부치고 있습니다. 지난 주말 미중 정상회담이 엇나간 뒤 '트럼프식 북한 손보기'가시작된 겁니다.

트럼프의 백악관 핵심참모가 TV에서 이렇게 말할 정도입니다.

미 최대방송사의 앵커가 오산 공군기지에까지 찾아와서 한반도 위기를 8분간 보도한 것이 지난주 일입니다. 이후'미국의 독자 군사행동'을거론하는 언론이 등장합니다. 덩달아한국 사회에도'이러다 무슨 일 생기는 거냐'는걱정이 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군사력을 쓸지 말지는 알 수 없습니다. 어쩌면 괜한 중국 압박용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임박했다고 보고되는, 그리고 규모가 아주 클 것이라는 북한의 '6차 핵실험'은 방아쇠가 될 수 있습니다.

북한은 이런 경고를 받아들여야 합니다.

오늘 첫소식은 워싱턴과 베이징의 생각, 그리고 우리 정치권의 북폭 논쟁입니다.

먼저 박정훈 워싱턴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중 정상회담이 끝나자마자 핵 항공모함 칼빈슨호를 한반도 주변에 배치한 미국. 백악관은 호주로 향하던 칼빈슨호 기수를 돌린 게 북핵 대응을 위한 것이었다고 강조합니다.

[허버트 맥매스터/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앵커:왜 칼빈슨호를 한반도로 향하게 한 건가요?
"그건 신중한 결정이었습니다. 북한이 지속적으로 도발해 왔으니까요."

백악관 안보콘트롤 타워인 맥매스터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핵 제거를 위한 준비를 지시했다며,

중국 변수에 대한 고려 없는 독자적 대북압박을 공식화했습니다.

특히 굵직한 정치이벤트가 많은 이달 중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도 탄력을 받을 수 있습니다.

다만 김정은 제거나 선제타격 같은 극단적 군사작전은 우선순위에서 밀려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렉스 틸러슨/미국 국무장관]
"김정은 정권을 교체하는 게 목표가 아니라 한반도 비핵화가 목표입니다."

결국 미군의 전략자산 한반도 순환배치를 비롯한 무력시위를 통해 북한을 압박하면서 돈줄을 더 죄는데 초점이 맞춰질 전망입니다.

지난주 시리아에 대한 공습으로 국정운영 동력을 회복해가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감을 바탕으로 북한에 대한 공세를 강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채널A 뉴스 박정훈입니다.

박정훈 기자 sunshade@donga.com
영상취재: 강율리(VJ)
영상편집: 지경근
그래픽: 손윤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