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이 오늘 아침 주요 일간신문 1면에 실은 대선 광고입니다.

그런데 문재인 광고에 문재인이 빠졌습니다. 선거법 때문이라지만 경선 과정에 같은 당 동료끼리 주고받은 마음의 상처를 다스리는 일이 적극 나서야 하는 속사정을 말해주는 듯 합니다.

김철웅 기자가 문재인 후보의 '집안 단속' 노력을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당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두고 불거진 내부 잡음에 강력히 경고했습니다.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오늘 이후 용광로 (선대위)에 찬물 끼얹는 인사가 있다면 그 누구라도 좌시하지 않겠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 드립니다.

또 특정 후보의 이름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진짜 정권교체' 프레임으로 보수 진영의 지지를 받고 있는 안철수 후보를 겨냥했습니다.

안 후보와 지지층이 겹치는 호남 유권자들에게 어필하겠다는 의도가 깔려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문 후보는 지난 주말 안희정 지사와 이재명 시장에 이어 오늘은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나 당내 통합에 공을 들였습니다.

'집토끼' 단속부터 하겠다는 뜻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우리 박원순 시장의 아름다운 양보 덕분에 우리당 경선 잘 끝냈고… 다음 정부는 박원순 시장과 함께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하지만 탄핵과 구속으로 박근혜 정권이 막을 내린 만큼 외연 확장을 위해선 적폐 청산을 뛰어넘는 선거전략 수정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채널A 뉴스 김철웅입니다.

김철웅 기자 woong@donga.com
영상취재 : 윤재영
영상편집 : 김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