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개발대회에서 대상을 받은 게임이 서울대 학생들의 수업 과제물을 베낀 것이란 의혹을 받아 왔습니다.

알고보니 한 아버지의 잘못된 아들 사랑이 있었습니다.

보도에 심민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한 게임 경진대회에서 중고등부 기획부문 대상을 받은 게임 소개 영상입니다.

그런데 이 게임이 서울대 학생들의 수업 과제물을 베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2014년 서울대 '게임의 이해' 수업에 과제물로 제출한 게임과 비교해 보니, 제목은 물론 마음의 병으로 까맣게 변한 주인공이 무채색 세상을 원래 색깔로 되돌린다는 설정까지 매우 비슷합니다.-

[표절의혹 제기 서울대생]
"무채색의 소녀가 색깔을 조절해서 상황을 헤쳐나가는 게임이라는 그 핵심 아이디어가 똑같은 거잖아요."

어떻게 된 일일까.

대상 수상작을 출품한 팀원의 아버지인 수도권 대학 A교수가, 서울대 수업을 참관했던 걸로 드러났습니다.

A교수는 표절 논란이 일자 서울대생들에게 SNS 메신저로 사과문을 보내 과제물을 자녀들에게 보여준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하지만 공식적인 입장 표명은 거부했습니다.

[A교수]
"어떤 내용인지 제가 잘 몰라서 지금 드릴 말씀 없습니다.”

콘텐츠진흥원도 표절 여부 조사에 나섰습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관계자]
"심의위원회를 열어서 양측의 입장을 정확히 청취해볼 예정입니다."

콘텐츠진흥원은 표절 사실이 확인되면 수상을 취소하고, 상금도 돌려받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채널A뉴스 심민영입니다.

영상취재: 홍승택
영상편집: 오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