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갑부 106회[어묵 만담꾼! 일형 씨의 말하는 대로~]편

# 사람들의 혼을 앗아가는 남자의 수상한 장사 비법은?!
겨울철 흔하디흔한 어묵으로 연 매출 4억 갑부가 된 남자가 있다?! 사람들의 눈을 의심하게 하는 빠른 손기술과 화려한 말재간으로 사람들의 혼을 앗아가는 송일형 씨가 바로 그 주인공! 고등학교 진학할 돈이 없을 정도로 가난했던 그는 돈을 벌기 위해 무작정 어묵 공장에 취업하게 된다. 기술이 없던 일형 씨의 월급은 고작 3만 원. 그러나 특유의 재빠른 눈치와 성실함으로 2년 만에 월급 16만 원의 기술자가 되었다. 호기롭게 회사를 나와 아내와 함께 새벽시장 노점상에서 어묵 장사를 시작한 그. 숱한 어묵 가게들을 제치고 사람들을 사로잡을 수 있었던 방법은 과연 무엇일까? 35년 내공으로 만든 어묵의 맛은 물론. 남들과는 다른 장사 비법까지 더해지니 손님들의 지갑이 절로 열린다는데. 사람들을 홀리는 그의 성공 비법을 알아본다.

# “너희가 어묵을 알아? 내 어묵은 달라!”
어묵이 다 거기서 거기라고 말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자신의 어묵을 먹이고 싶다는 일형 씨. 반찬용, 국거리, 간식용 등 가짓수만 무려 30가지. 그중 가장 자신 있게 추천하는 메뉴는 바로 100% 생선 살로 만든 어묵이다. 밀가루가 전혀 들어가지 않았기 때문에 상상 이상의 쫄깃함을 맛볼 수 있는데. 그 맛에 반한 손님들은 가격이 조금 비싸더라도 일형 씨의 어묵만을 고집한다. 특유의 아이스박스를 이용한 반죽 보관방법부터 맨손으로 시간당 2,000개를 만들어내는 엄청난 속도, 35년 동안 쌓아온 무수한 노하우들까지. 일형씨의 성공기가 소문이 나고 그의 어묵 기술을 배우려 오는 사람들도 줄을 설 정도! 하루 24시간 바쁜 삶을 사는 도중에도 일형씨는 그들에게 스스로 연마한 기술부터 장사 수완까지 아낌없이 가르쳐주고 있다. 대량 생산하는 공장 어묵들을 제치고 당당히 수제 어묵 갑부가 된 일형 씨, 전국 곳곳에 그의 도움으로 재기한 예비 서민갑부들을 보며 헛되게 살지 않았음을 느낀다는데. 어묵 행복 전도사 일형의 쫄깃한 인생 이야기를 소개한다.

부자가 되고 싶다면, 이들처럼 꿈꿔라! '서민갑부'
매주 목요일 밤 9시 50분 방송